사랑방
등급조정요청게시판
낚시이야기

판다와 둘리의 낚시 이야기 


이 게시판은 제 취미인 루어낚시와 바다낚시를 기록하는 곳입니다. 낚시에 관심 있는 분들과 취미를 공유합니다 (2018년 11월부터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어 동영상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작성일 : 13-09-06 16:00
모정수로1(37), 마사수로1(38)
 글쓴이 : 김정훈
조회 : 3,081  
이른 아침에 모정수로를 찾았습니다.
정확히는 모정수로에서 낙동강 본류로 이어지는 수문 바깥쪽입니다.
대부분 어른 무릎 정도로 얕은 수심에 연안쪽은 녹조가 닾고 있었습니다.
뭐가 있으랴 싶어 돌아서려는 순간에 발밑 녹조 아래서 뭔가 꿀럭하고 움직였습니다.
얼른 노싱커 웜을 조금 가라앉쳐서 연안 제방을 따라 살살 끌었습니다.
두 번의 공격 끝에 제대로 챔질이 된 녀석은 아쉽게도 새끼였습니다.
어쨌거나 오랜 만에 만난 배스~ (근데 흥분한 나머지 사진이 흔들려 버렸네요ㅠㅠㅠ)



녹조 때문에 이 근방에서는 더 이상 입질을 받지 못해서
여느 때처럼 산을 넘어 마사수로로 갔습니다.

둘째 녀석을 만난 곳은 아래 사진의 수몰 나무 부근이었습니다.
누가 봐도 배스가 있을 만한 곳이지요^^



스피너베이트를 나무 너머로 던진 뒤
살살 끌어주는데, 나무를 지나는 지점에서
노려보고 있었을 녀석이 와다닥 하고 스피너베이트를 물고 갔습니다.
챔질이랄 것도 없이 끌려가는 낚싯대를 당겼더니
완벽하게 윗턱에 바늘이 걸렸습니다.
녀석도 굶었는지 힘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나왔습니다.
30센티미터 정도 되는 녀석은 배가 홀쭉하네요...



오랜만에 배스의 손맛을 보니
비는 좀 맞았지만 아침부터 기분이 짜릿했답니다.

 
 

Total 18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 네꼬리그와 카이젤리그(193-196) 김정훈 10-04 3289
168 비오는 11월의 바다~ 김정훈 11-07 3285
167 명동지(21, 22) 김정훈 07-13 3258
166 [동영상링크] 장마철 배스 낚시 채비 (1) 김정훈 07-04 3229
165 한림수로(30, 31, 32) 김정훈 07-29 3228
164 오랜만에 프리리그(236-239) 김정훈 04-26 3228
163 낙동강 하구 둔치교(24) 김정훈 07-19 3210
162 경남 지역 겨울 배스 포인트 김정훈 12-05 3202
161 영천 오미지 배스(176-177) 김정훈 09-07 3188
160 용초도에서 고등어 조업^^ 김정훈 10-09 3181
159 명동지(13, 14, 15) 김정훈 06-15 3150
158 꾹꾹이^^(69-74) 김정훈 04-23 3138
157 둔치도(51, 52) 김정훈 12-10 3093
156 진영맑은물순환센터(55) 김정훈 12-31 3084
155 모정수로1(37), 마사수로1(38) 김정훈 09-06 3082
 1  2  3  4  5  6  7  8  9  10